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008년 아이어쇼

국내 오디오 업체편


올해 아이어쇼가 10회째를 맞이했다. 이름처럼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각종 기기를 만나볼 수 있는 자리로서, 특히 하이엔드 파이파이 기기들을 한꺼번에 두루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올해도 스테레오코리아 운영진이 전시회에 초대되어 - ㅆ다면 좋겠지만 어렵게 초대권을 구해서 - 살펴보고 왔다. 오히려, 이놈의 인기때문에 초대권이 남는 상황이 벌어지고야 말았다. 다른분들께 드리려 했지만 하루 전에 공지한 탓에 그마저도 하지 못하여 아쉬움이 있었다.

일단 전시회 정리 첫번째로, 국내 오디오 업체들을 모아서 보기로 하자.

아도르사운드홈페이지 : www.ardorsoundforum.co.kr



아도르 사운드는 한사람이 직접 스피커를 소량 수작업 생산하고 있는 업체로서, 처음에는 아발론 스피커 복각! 업체로 인식되었다. 실제로 초기 작품들은 아발론의 스피커를 바탕으로 복각한 것들이 많았다. 예전에 스테레오코리아 홈페이지에서도 아도르 사운드를 소개한 적이 있다.
하지만 점점 독자적인 디자인의 작품들을 끊임없이 발표하기 시작했고, 현재는 국내에서 애호가들 사이에 이름이 꽤 알려진 스피커 브랜드가 되었다. 일단 한사람의 힘으로 이만큼 왔다는 사실이 대단하다고 박수 쳐 주고 싶다.


전시된 스피커들을 살펴보면 마감도 깔끔하고,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외형을 하고 있었다. 아도르 사운드 사장님도 직접 만나뵐 수 있었는데, 시간상 오래 살펴보지 못했던 점이 아쉽다.
아도르 사운드의 특징은 철저히 주문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스피커의 유닛이나 네트워크 튜닝도 개인의 취향에 맞출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이런 점은 아도르 사운드의 스피커들이 철저히 하이엔드 제품! 으로 한정된다는 말도 된다.





AI Sound홈페이지 : www.aisound.co.kr





프리앰프, 파워앰프, DAC 등을 자체 설계로 제작하고 있는 업체다. 시연자의 모습에서 제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엿볼 수 있었다.
과연 앰프 제품의 내부는 아름다웠다. 시연에서는 ATC 의 스피커를 사용해서 음악을 들을 수 있었는데, 파워앰프의 구동력이 놀라울 정도였다.







어설픈 힘으로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는 ATC 톨보이 스피커를 자유 자재로 울리고 있었던 것이다. 샘플로서 드럼 연주 음반을 재생하자 그! 것은 더욱 분명했다. 정확히 드럼 연주자의 바로 앞에서 듣는 음량과 현장감이 살아났다.






요것이 시연에 사용한 드럼 음반... 마구 때려대는 드럼의 임팩트는 정말 테스트 & 스트레스 해소에 딱 좋았다.


단, 한가지 단점이라면 파워 앰프의 주장이 지나치게 강성인 나머지 ATC 스피커 특유의 색깔마저도 죽어버렸다는 점이다. 만일 이 조합을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앰프의 성질은 좀 누그러뜨려 ATC 를 살려내는 튜닝을 고민하게 될 것이다.
여하튼, 당당히 하이엔드 앰프라고 말할 수 있는 국내 제품이라고 생각된다.


벗겨놓아도 보기 좋을 만큼 앰프의 속살은 아름다웠다...



HIM sound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접해본, 또 하나의 국내 스! 피커 제� 뗀胎섦� HIM sound 에 대해서는 정보가 없었는데, 그것도 그럴 것이 안내 책자를 보아도 이 업체는 아직 홈페이지가 없다. 대표 메일 주소도 naver.com 의 e-mail 을 사용하고 있을 뿐이다.
'합리적이며 현실적인 스피커를 만나보십시오'라는 문구를 내걸고 있으며, 또한 한국 스피커의 중흥을 위해 노력한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충남 보령시에 위치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3개의 스피커를 발표했는데, 전시장에서는 그중 북쉘프 스피커인 B620 을 들어볼 수 있었다. 8옴, 89db에 38~40kHz 에 달하는 주파수 대역을 가지고 있으니, 스펙상으로는 상당한 실력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들어보아도 넓은 대역에서 고루 좋은 표현력을 가진 것으로 기억된다. 소박한 디자인이지만 가격대만 맞는다면 고려 대상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일단 소리는 특별히 불만이 있� �수 없는 소리다.

에이프릴 뮤직홈페이지 : www.aprilmusic.co.kr



국산 하이엔드의 대표주자 에이프릴 뮤직도 이번 전시회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이번에는 Aura Note 를 중점적으로 전시하고 있었다. 국내/외에서 좋은 평가를 얻고 있는 듯 하다. 실제로 개인적으로도 집에 하나쯤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들과 집시람도 좋아할 것 같은 디자인에, 성능도 빠지지 않으니 말이다. 에이프릴 뮤직에서 이 제품의 홍보에 무게를 두는 이유도 이러한 시장의 반응에 기인한 것이리라 짐작해 본다.








별로 얻은 것 없는 이번 아이어쇼에서 그나마 에이프릴 뮤직에서 마우스 패드를 홍보 선물로 받을 수 있었다.
이래서 브랜드 호감도 상승 ~ (아 단순하다.! )


그리고...

이번에도 몬도시스템 홈시어터 시스템을 만날 수 있었다.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몬도시스템이 독자적으로 판매하지는 않고 사운드 앤 비전에서 판매,전시하고 있었다. 개인적으로 몬도 시스템의 장비는 시대에 맞춰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Mac mini 를 사용해서 FrontRow 를 활용하는 것이 더 손쉽고 좋아 보인다는 것이 나 개인적인 느낌이다.


카잘스 오디오(www.casals.co.kr)는 처음에는 클라라 라는 북쉘프 스피커를 발표했던 업체지만, 그 뒤로 현재까지는 새로 발표한 제품이 없고 이번 전시에서도 독자 개발의 제품은 선보이지 않았으므로, 이번 국내 오디오 업체편에서는 제외하기로 하자. 한편 사운드 포럼 역시 이번 전시회에서 만나볼 수 있었으나, 시간상 제대로 살펴보지는 못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McIntosh MC 500 Stereo Amplifier

Specification
● 크기(W x H x D/mm) :
● 무게 :
● 출력 : 500W + 500W(8Ω)
● 입력 임피던스 :
● 기타 :
출력 전원과 전류를에 의해 실제 파워 출력을 표시 할 수 있는 5인치 일루미네이트 와트메터.
두개의 매킨토시 출력 오토포머
2/4/8 Ω 출력 임피던스
브리지 모노로 사용할 수 있음.
금도금 출력 단자
1% 메탈 필림 저항과  폴리프로필렌 컨덴서 사용
밸런스와 언밸런스 입력 단자
특유의 매킨토시 파워 가드 회로
112 암페어의 최대 출력 전류
냉각팬이 필요없는 저온동작의 고능률 회로
1/2인치 두께의 풀글래스 전면 패널
● Descriptions
매킨토시 최고의 파워앰프 중의 하나인 MC1000 모노앰프의 설계사상과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한 제품

스피커의 종류와 작동원리

스피커의 종류와 작동원리 


수 년 동안 전기적 신호에 답하여 공기를 움직이도록 하기 위한 많은 메커니즘들이 시도되었습니다. 소리를 만드는데 있어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한 - 그리고 실용적으로도 - 제품에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3가지입니다. 다이내믹 드라이버(dynamic driver), 리본 변환기(ribbon transducer), 그리고 정전형 패널(electrostatic panel)입니다.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스피커는 종종 박스(box) 스피커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드라이버가 박스 같은 인클로저나 캐비닛에 장착되기 때문입니다. 리본과 정전형 스피커는 평판(planar) 스피커라고 하는데, 그것은 이들이 흔히 평평하고 개방된 패널에 장착되기 때문입니다. 변환기(transducer)라는 용어는 에너지를 다른 형태로 전환하는 장치를 설명하는데 사용됩니다. 스피커는 변환기인데 그것은 전기적 에너지를 소리로 전환하기 때문입니다. 




다이내믹 드라이버   


가장 인기 있는 스피커 기술은 의문의 여지없이 다이내믹 드라이버입니다.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스피커는 친숙한 콘(cone)과 돔(dome)으로 식별할 수 있습니다. 다이내믹 드라이버가 인기 있는 이유는 장점이 많기 때문입니다: 넓은 다이내믹 레인지, 높은 파워 핸들링, 고감도, 비교적 단순한 디자인, 그리고 견고성. 다이내믹 드라이버는 또한 점-음원(point-source) 변환기라고도 하는데, 그것은 소리가 공간의 점으로부터 재생되기 때문입니다. 

다이내믹 스피커 시스템은 다른 크기의 다이내믹 드라이버 조합을 사용합니다. 저주파는 종이나 플라스틱 콘 우퍼(woofer)에 의해서 재생됩니다. 고주파는 트위터(tweeter)에 의해서 발생되며, 대개 작은 금속이나 천으로 된 돔을 채용합니다. 어떤 스피커는 오디오 대역의 가운데 주파수를 재생하기 위해 세 번째의 다이내믹 드라이버, 미드레인지(midrange)를 사용합니다. 

이들 드라이버의 설계가 매우 다름에도 불구하고, 모두 동일한 원리로 작동합니다(그림…

스피커 감도 표시와 dB 값

스피커의 스펙을 볼 때, 보통 저항값과 감도를 보게 된다.
스피커의 감도는 보통 dB(데시벨)로 표시한다. 그러나 정확하게는 '2.83V/m' 라는 표시가 더 붙게 된다.
예를 들어 89dB(2.83V/m)와 같은 식이다.

이것의 의미는 다음과 같다.
스피커의 감도를 측정할 때, 당연히 스피커 앞에 마이크를 대고 그 소리를 측정하게 되는데, 마이크와 스피커의 거리를 1미터로 하게 된다.
그 다음, 당연히 스피커에 주어지는 입력 신호도 표준적인 값이 사용되는데, 그 값은 2.83V 의 랜덤 노이즈 시그널이다. 2.83V 는 8옴 저항에서 1W 전력이 나오는 것과 같은 의미다.

89dB 이상이면 고효율 스피커로 분류된다. 효율이 높다고해서 절대적으로 좋은 소리가 나는 스피커는 아니지만, 보다 적은 힘으로도 울릴 수 있는 스피커라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데시벨(dB)이란 것은 어떤값인가?

너무나 흔히 사용되고 많이 들은 단위라서, 소리의 크기에 사용된다는 것 정도는 누구나 알고 있지만, 사실 데시벨을 정확히 알고자 하면 상당히 복잡하다.
복잡한거 다 알려고 하면 정신만 사납다. 어찌되었건 데시벨 값이 크면! 큰 소리다.
주의할 점은 데시벨 값은 절대적인 값이 아니다. 상대적인 수치로 사용되기 때문에, 0dB 값이 가장 조용한 상태 값을 의미할 수도 있고, 가장 큰 소리를 의미할 수도 있다.
보통 녹음실에서는 0dB 가 가장 큰 소리의 기준값이다.
스피커의 dB 표시는 측정실에서 스피커에 신호를 가하지 않은 상태의 마이크 측정 값을 0dB 로 했을 때, 신호를 가했을 때 마이크에서 측정한 값의 차이값을 의미하게 되는 셈이다.